컴퓨터상식

배터진 메인보드 콘덴서를 교체하자!

일상으로초대 2008. 2. 29. 00:46
728x90
반응형
[My story] - 컴퓨터 득템!

몇 일 전 득템하게 된 PC.

메인보드 사소한 결함이 있었으니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것은 바로 임신한 콘덴서!

위 사진의 불룩하게 솟아 있는것(↗)이 일명 임신한 콘덴서입니다. 그 옆(↙)은 정상적인 콘데서입니다.

여기서 좀 더 지나면 십자홈이 갈라지면서 누액이 일어나게 됩니다. (이때는 터졌다 라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망가진 USB포트 .... - _-a

전 주인이 얼마나 막다루었는지 이게 다 부서져 있군요.

단자끼리 숏트난 상태여서 컨트롤러까지 죽진 않았을까 걱정되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혹시 살았을지도 모르니 일단 단자들을 잘라낸채로... (숏트 방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급히 OS를 깔아 USB포트가 아직 살아있는지 확인해봅니다.

다행히 컨트롤러까지 같이 사망한건 아닌것 같습니다.

USB포트만 교체하면 되겠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하여 주문하게 된 USB포트.

동일한 규격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콘덴서도 교체를 합니다.

메인보드는 다층기판이므로 일반 인두로는 조금 무리입니다. 납 흡입기도 큰 도움이 되질 않고요.

그럴때는 다리 하나씩 녹여가며 기울여(당겨) 뽑으면 수월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임신한 콘덴서를 포함해서 멀쩡한 콘덴서까지 모두 뽑아냈습니다. (파랑)

OST라는 제품? 도 있고  딱 하나 루비콘 콘덴서가 있네요.

이전에 업자가 교체했던....


그리고 새로이 구입한 삼영 콘덴서. (갈색)

길이가 짧고 굵습니다... - _-a  간섭이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원래의 스펙과 동일한 녀석으로 구입하면 됩니다.

내압(V), 용량(㎌), 온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콘덴서를 모두 제거한후 썰렁한 메인보드 전원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콘덴서를 모두 삽입했습니다.  그리고 망가진 USB포트를 제거했습니다.

콘덴서가 굵어 서로 간섭이 있어서 다리를 구부려 조금씩 자리를 옮겨서 납땜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USB포트까지 교체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민 인두인 하코 423으로는 역부족이군요. 혹 냉땜이 있지나 않을까 걱정했지만 작동엔 전혀 이상이 없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USB포트도 성공적으로 납땜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각지도 못했는데 쿨러 고정하는데 아슬아슬하게 콘덴서와 간섭이 있을 뻔 했네요.

다행히 쿨러 탈착에는 지장이 없고 스치기만 하네요.

간섭있었다면 다시 콘덴서 뽑아내야 할 뻔 했습니다.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