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추 15

베란다 텃밭가꾸기 - 2020.04.09

베란다 텃밭가꾸기 - 2019.09.17 작년 가을을 마감으로 더이상 포스팅은 하지 않았지만 부추는 겨울 내내 느리지만 성장을 멈추지 않아서 몇회 더 수확을 해 먹었습니다. 다시 봄이오고 무럭무럭 자라서 또 수확해먹을 때가 왔습니다. 올해 쪽파의 파종은 별도로 포스팅을 하지 않았습니다. 새롭게 심어서 크고있는 쪽파와 부추입니다. 올 봄 새로운 농사를 위해 모종을 구입해왔습니다. 적치마 상추입니다. 한국에서 많이 재배하는 품종입니다. 작은화분에 너무 오밀조밀 심어서 많이 안크는것 같아서 화분도 좀 더 큰것으로 준비했습니다. 모종을 화분에 잘 옮겨심고 물도 듬뿍 주었습니다. 작년보다는 많은 수확량을 기대해봅니다. 6월 13일 수확입니다. 진딧물이 많아서 이번 상추 농사는 망쳤습니다. 부추는 이제 굵어지고 양..

베란다텃밭 2020.04.11

베란다 텃밭가꾸기 - 2019.08.11

이전 이야기 : 베란다 텃밭가꾸기 - 2019.07.06 그동안 깻잎이 무럭무럭 자라서 허리까지만큼 자랐습니다. 물을 주기위해서 대야를 받쳐놓은 사진입니다. 화분은 생각보다 작습니다. 부추의 마지막 수확은 7월 26일이었습니다. (별도의 포스팅은 없었습니다.) 약 2주만에 부추가 또 자라났습니다. 반찬을 해먹기위해 자라난 부추를 수확해줍니다.

베란다텃밭 2019.08.11

베란다 텃밭가꾸기 - 2019.07.06

이전 이야기 : 베란다 텃밭가꾸기 - 2019.06.22 상추는 키가 쑥쑥자라서 꽃대가 올라와버렸습니다. 잎도 더이상 커지지않아서 이제 상추는 그만하려고 화분을 말리고 있는 중입니다. 부추는 풍성하게 자라서 수확하였습니다. 한줌의 부추를 수확하였습니다. 다시 잘 자랄수 있도록 바이오가든 액비를 물에타서 듬뿍 주었습니다. 깻잎도 풍성하게 자랐습니다. 깻잎을 따먹기에 잎이 너무 큰거같기도 합니다. 투명한 물통을 화분으로 사용했더니 뿌리가 하얗게 내린것이 다 보입니다. 다음 이야기 : 베란다 텃밭가꾸기 - 2019.08.11

베란다텃밭 2019.07.06

베란다 텃밭가꾸기 - 2019.06.22

이전 이야기 : 베란다 텃밭가꾸기 - 2019.06.11 일부만 수확했던 부추가 벌써 자랐습니다. 수확하지 않았던 부추는 점점 커서 숲이되려하네요. 상추는 또 무성해졌습니다. 적치마상추는 키가 훌쩍 자라서 꽃대를 피워올렸네요. 고기를 싸먹기 위해 상추를 수확하였습니다. 꽃대를 올린 적치마상추는 그냥 잘라버렸습니다. 키가 1미터를 넘겨버렸네요. 깻잎도 열심히 자라고 있네요. 아직 키는 작지만 잎은 큼직큼직 합니다. 깻잎도 수확해서 고기 싸먹을 날이 오겠지요? 다음 이야기 : 베란다 텃밭가꾸기 - 2019.07.06

베란다텃밭 2019.06.23

베란다 텃밭가꾸기 - 2019.05.12

이전 이야기 : 베란다 텃밭가꾸기 - 2019.04.28 역시 모종으로 심어서 그런지 빨리 자라는듯 합니다. 부추는 아직 작아서 좀 더 키워서 수확해야 겠습니다. 일주일에 한두번은 부족한 영양분을 보충하기 위해 바이오가든 액비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화분 테두리의 노란색은 작은뿌리파리를 잡기위한 끈끈이 입니다. 상추는 화분을 가득채우도록 풍성하게 자랐습니다. 화분이 작아서 잎이 그렇게 크지않습니다. 쌈으로 먹기엔 양이 적고 간단히 몇장따서 무침이나 비빔밥에 넣어먹기 좋습니다. 그사이 몇장 따먹었습니다. 시금치는 늦게 싹을 틔우고 기온이 올라가서 벌써 꽃대를 올려버리네요. 시금치 한포기만 가지고 딱히 해먹을것도 없어서 어쩌면 잘된것 같기도 합니다. 다음 이야기 : 베란다 텃밭가꾸기 - 2019.05.28

베란다텃밭 2019.05.21

베란다 텃밭가꾸기 - 2019.04.28

이전 이야기 : 베란다 텃밭가꾸기 - 2019.04.20 일주일새 상추가 무럭자라 화분의 흙이 보이지 않을만큼 풍성해졌습니다. 하지만 아직은 따먹기에는 좀 작네요. 부추도 제법 풍성해졌습니다. 이제 기온이 제법 올라가 상추와 부추는 베란다 밖 난간에 걸어두었습니다. 보다 많은 광합성으로 보다 무럭무럭 자라길 기대합니다. 깻잎입니다. 심어두었던 씨앗이 뒤늦게 발아하여 자라나고 있습니다. 그동안 베란다에 간간히 벌레가 날아다니는게 있었는데 여태 무슨 벌레인지 모르고 살다가 최근에 알았습니다. 그것은 작은뿌리파리였습니다. 사람에게는 해를 주지 않지만 유충이 식물의 뿌리를 갉아먹고 산다는군요. 없내는 방법은 농약을 사용하는 방법이 확실하지만 화분에 사용할만큼의 소량 농약은 판매하지도 않고 먹는것에 사용하기 부담..

베란다텃밭 2019.04.28

베란다 텃밭가꾸기 - 2019.04.11

베란다 텃밭가꾸기 - 2019년 파종 이후로 한 달 이상이 흘렀지만 싹이 나지 않았습니다. 너무 일찍 파종한것인지, 씨앗보관이 잘못되어 발아율이 떨어진것인지 모르겠지만 . . 어찌됐건 실패인걸로 판단합니다. 그런데 파종하지도 않았던 엉뚱한 곳에서 싹이 났습니다. 시금치와 상추가 싹틔웠네요. 작년에 뿌려둔 씨앗이 이제 난 것 같은데 이해하기 힘든 일이네요. 가드닝의 치트키 모종입니다. 뒤늦게 파종해서 제대로 수확해먹기 힘들다고 판단하여 가까운 종묘상에 들러 구입하였습니다. 씨앗을 파종하여 커가는 재미를 볼수도 있지만 저같은 초보에게는 난이도가 있는 일인것 같습니다. 엉뚱하게 싹틔웠던 시금치와 상추를 옮겨심기하고 부추도 적당히 나눠서 심어주었습니다. 다음 이야기 : 베란다 텃밭가꾸기 - 2019.04.20

베란다텃밭 2019.04.12
반응형